•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프로젝트 게시판
    • english
    • korean
  • 교구소개
    • 교구장인사
    • 군종특별교구소개
    • 교구현황
    • 군승안내
    • 군사찰찾기
    • 주요활동
    • 둘러보기
    • 오시는길
  • 교구소식
    • 공지사항
    • 행사일정
    • 자료실
  • 미디어사자후
    • 동영상법문
    • 행사갤러리
    • 사진갤러리
  • 참여마당
    • 카페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카페만들기
    • 카페리스트
    • 카페새로운글
    • 블로그리스트
    • 블로그새로운글
  • 만인동참
    • 만인동참소개
    • 후원안내
    • 군포교후원등록단체
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 / 국제뉴스  
   
제목 “티베트 불교, 서양학자들이 만든 것”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10-14
첨부파일 조회수 84
“티베트 불교, 서양학자들이 만든 것”

티베트 현자 삼동 린포체, 더힌두와의 인터뷰서

티베트 망명정부 국무총리를 역임한 고승 삼동 린포체. 사진출처=더힌두

티베트 망명정부 국무총리를 역임한 고승 삼동 린포체. 사진출처=더힌두

“‘티베트 불교’라는 것은 없다. 불교는 지리학으로 나뉘지 않는다.”

티베트 망명정부의 국무총리를 역임했던 삼동 린포체(Samdhong Rinpoche)가 10월 10일(현지시간) 더힌두(The hindu)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티베트 불교라는 것은 서양학자들이 쓰는 표현”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기독교를 말할 때 ‘영국 기독교’와 ‘미국 기독교’를 분리해서 말하는가. 불교 역시 지리에 의해 나뉘지 않는다”며 “대승불교와 소승불교로 나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리적으로 불교를 표현할 수 있는 나라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인도”라며 “왜냐하면 부처가 태어난 곳이기 때문이다. 불교에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것은 인도인”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불교가 “티베트의 완전한 전통”이라는 점은 분명히 했다. 그는 “나란다(Nalanda), 탁실라(Taxila), 보드가야(Bodhgaya), 사르나트(Sarnath)와 같은 교육센터는 불교의 표준 문학을 생산해 냈다”고 설명했다.

삼동 린포체는 4대 삼동 린포체 후신으로 인정받아 7세에 출가했다. 12세 때 티베트 라싸 대풍사원에서 경론을 배웠고, 1959년 중국 침공을 받자 달라이라마와 함께 인도로 망명했다. 현존하는 티베트 최고의 고승으로 명망이 높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불교인구 감소 맞서는 日불교계
이웃주민 억지고소 이겨낸 美사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